'송어 플라이 낚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0.25 플라이 만들기 Red Tag-Wet Fly
낚시 DIY2014. 10. 25. 11:38


올 여름에 자작 플라이로 블루길을 잡아 보고 플라이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갖게 되었다. ^^ 유튜브에 보면 송어, 심지어 연어도 플라이로 낚는 것을 볼 수 있다. 테스트 삼아 연어 낚시 시즌 때부터 자작 플라이를 시도해 보기로 했다. 플라이 낚시대는 없으므로 버블찌 + 스피닝릴 조합이나 센터핀릴 + 웻 플라이 조합을 시도해 보기로 했다. 그래서 만들게 된 것이 Red Tag-Wet Fly. 제작 정보에 관련된 내용은 센터피너님의 블로그 포스팅을 참고 했다. 이 자리를 빌어 감사 말씀 드린다. ^^ 

 

 

일단 재료는 위와 같다. 바늘을 제외한 거의 모든 것이 달러 스토어 구매품들이다. 사실 이것들로 뭔가를 잡을 수 있을거란 기대를 하기 어려웠던 것이, 제작 당시만 하더라도 난 연어와 송어를 잡아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2년째 시도를 하고 있지만 매번 꽝이었다. ㅜ_ㅜ 거의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총알 한발? 더 가져간다는 느낌으로 만든 것이다. 센터피너님의 블로그에 소개되어 있는 동영상을 보면 빨간색 털실을 이용하는데, 난 그냥 빨간 깃털, 그리고 몸통에는 많이들 사용하는 공작새 깃털을 이용하나 그것도 구매하기가 망설여져셔 달러스토어에서 공작용으로 파는, 초록색 반짝이줄이 감겨 있는 철사를 이용하기로 했다. 그외에 갈색 깃털하나, 순간 접착제, 금색실도 달러 스토어 제품이고.. 플라이 타잉용 실도 사기가 뭣해서 마나님께 재봉틀용 검은실을 기증? 받았다.

 

 

동영상과 같이 일단 바늘에 검은색실을 감는다. 바늘코 부분에는 조금 여유를 두었다.

 

 

그 위에 빨간색 깃털을 엄지와 검지 손가락으로 조금 집히는 정도로 올려놓고 몇번 감아준다.

 

 

그 위에 초록색 반짝이 공작용 철사?를 얹고 다시 또 묶어 준다. 철사 끝이 날카로우므로 양쪽끝을 튼튼히, 촘촘하게 감아준다. 바늘코에 가깝게 여러번 감아서 바늘코 방향으로 유선형이 되도록 한다.

 

 

그 위에 깃털의 끝부분을 잡아 올리고 실을 몇바퀴 감아 고정시킨 뒤

 

 

깃털 반대편 끝을 잡고 검은색 실을 감아 유선형으로 만든 부위를 여러번 돌려 감싼 뒤, 남은 검은색 실로 고정하고 남는 부분을 가위로 잘라 내면 완성.

 

 

요건 좀더 작은 바늘과 같은 재료로 만든 플라이 2호.

 

 

일단 요렇게 두개만 만들어 보았다. 나중에 포스팅 하게 되겠지만 이걸 가지고 낚시 나간날, 두바늘 다 연어를 후킹할 수 있었다. 송어를 잡아보겠다고 6파운드 리드를 썼는데, 두번 다 몇분동안 파이트? 하다가 연결 매듭 부위가 보기좋게? 터져 버렸다. ㅜ_ㅜ 그래도 알쌈으로도 입질을 잘 받지 못했던 날에 두번다 성공적으로 후킹할 수 있어서 정말 기분이 좋았다. 결국 두개 다 그렇게 해서 잃어버렸지만 다른 재료로 만들어도 원하는 모양에 가깝게 만들수만 있다면 효과가 있다는 것에 대해 확신을 갖을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 ^^ 그래도 왠지 플라이 낚시대를 사고 플라이 낚시를 배우기엔 아직 센터핀 마저 벅찬 것이 사실이다...

Posted by 모루네 박필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