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 후기2014. 12. 3. 10:05


 
시빅홀리데이를 맞이하여 혼자? 낚시를 나올 수 있었다. 마나님께서 내가 쓰고 있는 낚시 블로그를 읽더니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자꾸만 혼자서 낚시를 다녀오라 한다. 대신에 일요일날 빡세게? 집안일을 하고 진짜 혼자 낚시하러 나올수 있었다. ^^;


과거에도 혼자 낚시하러 나온적이 몇번 있었지만 오히려 마음이 편해지기 보다는 흥분 + 대물을 잡아 가야 한다는 이상한? 압박에, 평소에도 하지 않는 실수들을 많이 하게 된다. 아직 고수의 길은 멀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나 할까.

 

 
다른 곳과 달리 입구에 무인 티켓  발매기가 있어 개장 시간전에도 들어갈 수 있었다.


일단 캠핑장 겸 저수지라 좀 고민이 되긴했지만 피싱을 위한 브릿지도 있고 보트도 빌릴수 있다하여, 토요일날 던빌 입구에서 3불주고 지렁이도 한통 미리 사 두었다. 그걸 들고 바로 고고씽! 도착하고 브리지에서 던져보니 별로 소식이 없는데, 본능적으로 다리밑으로 지렁이를 넣으니 폭발적인 입질이 들어온다. 하지만 전부 3치도 안되는 퍼치들 뿐. 갈대밭쪽 가까이 슬쩍 집어 넣으니 괜찮은 사이즈의 블루길이 물고 나온다. 챙길까 말까 고민하다가 놔주었는데 후회.

 

꽤 일찍 도착하여 사람도 없고 조용한, 물안개가 낀 경치를 만끽할 수 있었다.

 

여기서 부터 큰 실수? 를 한것이, 다른 사람들이 보트 런칭 서비스가 열렸다는 이야기를 듣고 급히 가방을 싸다가... 그만 낚시 박스를 잠그지 않은 채로 확, 들어올려 내용물이 다리밑 물속으로 사라져 버렸다. ㅜ_ㅜ 많은 수의 싱커와 직접 만든 스피너 베잇 3-4종, 베스 바늘 끼워둔 고무가재 등등을 잃어버렸다. 벌써 몇번째의 통 둘러 엎음인가 !!! 다리에 올라오면서도, '여기는 바닥이 뚫려있으니 낚시통 운용에 유의해야 겠다' 라는 생각을 했으면서도 괜히 서두르다 채비를 잃어버리다니 !!!!  ㅠ_ㅠ

 

 

보트 선착장에서 맞이한 일출.


일단 바삐 자리를 옮겨 보트를 빌려 물로 나왔다. 그런데 작은 섬 사이에서 배스와 퍼치가 많이 잡혔다는 자리를 찾을수가 없다. 아무래도 갈대밭으로 전부 메꿔진듯.

 

몇번인가 밑걸림이 있어 닻을 올리고 채비를 챙겨야 했다. 바람은 약한편이었지만 역시 노을 저으며 낚시를 한다는 건 좀 무리가 있는듯. 게다가 피시 브릿지 밑으로 지나가는건 꽤 위험했다. 중간중간 캐스팅 미스로 채비를 몇개 잃어버렸다. 중간에 분명히 찌를 제대로 챙겼다고 생각했는데, 막대찌 하나가 보이질 않는다. 대신에 갈대밭 사이에서 비슷한 찌 하나를 회수.

 

갈대밭 가까이에서 꽤 잡힐 것 같은데 입질이 없다. 아침에는 저 멀리 보이는 보트 한척이 전부였다.

 

중간 중간 갈대밭 깊숙한 곳에서 꽤 큰 소리의 물첨벙 소리가 들린다. 처음엔 근처의 개가 물에 뛰어든 거라 생각했는데, 아무래도 갈배밭 깊숙한 곳으로 물고기들이 옮겨간듯. 개구리도 던져보고 스피너 베잇도 던져 보았으나 소식이 없다. 어쨌거나 3치 퍼치들로 손맛은 무지 많이 보았다. 보트 철수 할 때즈음이 되니 천둥소리가 멀리서 들려온다. 그때 맞은편 보트에서 불헤드 한마리가 올라오는 것을 발견, 급히 바텀 바운싱으로 바꾸고 던져보았으나 소식은 역시 없다. -_-


고무 님프로 괜찮은 사이즈의 퍼치 한마리를 잡았다. 크기가 괜찮은것 같아 일단 챙기고 나니 더 물리지 않을까 싶어 시도하다가, 너무 일찍 이 녀석을 봉지에 넣어두었다. 한마리만 들고 집으로 온 셈. 보트에서 내려서 브릿지로 한번 더 가보았지만 물고기들은 해가 중천에 떠서 다리밑으로 다 숨고, 미끼를 보아도 왠만해선 물지를 않는다. 이렇게 되면 낚시는 접어야 한다는건 여러번 경험으로 느낀일. 자작 플라이라도 테스트 할 겸 이것 저것 던져 보았는데 이게 물에 뜰줄 알았는데 가라앉는다. -_-;;; 게다가 플라이엔 관심없고 버블찌에 잔뜩 관심을 갖는 물고기들. 드물게 플라이에 입질을 하는 녀석들이 있었으나 입이 작은지 후킹이 되질 않는다. 중간에 갈대 숲 사이의 열린 곳으로 지렁이를 내려보니 블루길 작은 녀석이 입질. 퍼치는 다리 밑으로 숨고 이녀석들은 전부 갈대숲 사이로 숨은 듯.

 

멀리 천둥소리가 들리며 먹구름이 몰려오기 시작.

 

이렇게 찝찝한 마음으로 집근처엔 폭우가 내리니 빨리 귀가하란 마나님의 메시지를 받고 집으로 퍼치한마리만 데리고 왔다. ㅠ_ㅠ

다음날 유튜브에서 '대형 베스를 잡는 방법' 이란 동영상을 보니 그렇게 빼곡하게 펼쳐져 있는 갈대밭이나 수초사이에서 베스를 타겟팅 하는 낚시 방법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펀칭' 이라고 표현했는데, 양쪽으로 뾰족하게 생긴 추를 캐롤리나 릭 스타일로 고무 가재를 달고 하는 낚시였다. 밑걸림에 대비하기 위해 줄도 아주 강력한 것으로 바꾸고 이렇게 해서 캐스팅하면 가재가 물 밑으로 풍덩, 빠지게 되는데 베스 입장에선 수면의 적을 피해 빨리 도망치는 가재로 보인다는 것. 던져놓고 30초간 입질이 없으면 자리를 옮겨 던지는 식으로 해서 숨어있는 베스를 타겟팅 할 수 있다고 한다. 바버 스탑퍼 등으로 추가 더이상 밀리지 않도록 셋업하면 될 것 같다. 나중에 이런 곳에 한번 더 가게 되면 꼭 시도해 봐야 겠다. ^^

 

 

Posted by 박필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낚시 관련 생활2014. 7. 11. 11:55


 

 

마나님의 얼음낚시 중지령?도 떨어졌고 해서 낚시를 가긴 그렇고.. 지난 2월을 어떻게 보낼까 이것 저것 검색해 보다가 2월 중순경에 피싱쇼가 있다는 것을 확인, 한번 가보기로 했다. 토요일 오전이 나에겐 혼자 움직이기? 가장 쉬운 시간이므로 아이들은 집에 두고 혼자 구경해 보기로 결정. 입장료가 15불로 결코 싼편은 아니다. 여기저기 검색해 보니 쿠폰을 인쇄하여 가져가면 2불 할인해 준다. 쿠폰 인쇄하고 고고씽! ^^

 

 

가보니 일단 첫느낌은 피싱쇼라기 보다는 보트쇼에 가깝다. 역시 보트를 파는 것이 돈이 더 잘 벌리긴 하겠지. 입구에서부터 맞이 하는 것은 이것인데, 아이들을 데리고 입장한 사람들에 한해서 작은 낚시대를 받아 사진에 보이는 물고기들을 낚시할 수 있도록 해 놓았다. 보아하니 지느러미에 표식이 있는 넘들이 있는가 본데, 그 놈들을 잡으면 상품이 있는듯. 대부분의 아이들이 낚시에 관심이 없었는데, 혈안?이 되서 아이들 손의 낚시대를 감싸쥐고? 낚시하는 아빠들의 모습이 대부분이었다. ㅋㅋ 이제 갖 돌 지난 것 같은 아기를 한손으로 안아들고 남은 한손으로 낚시하는? 아빠도 있었다. -_-;;

 

 

한쪽에선 이렇게 낚시 프로선수들이 여러가지 주제로 강좌를 해 준다. 이 사람의 이름은 잊어버렸는데, 크랭크베잇 쓰는 법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주었다. 꽤 도움이 되었다. ^^ 수조안에는 베스가 아니라 작은 사이즈의 송어들이 들어 있어서 크랭크베잇을 물지는 않았지만 루어가 물에만 떨어지면 여러마리가 루어로 달려 들었다. 꽤나 배고픈 송어들인가 보다. 그냥 슬쩍 캐스팅 하는 것 같은데, 수조 끝면의 바로 안쪽에 정확히 착지 시킨다 ! 역시 프로는 프로인 듯.

 

 

설명이 끝나고 질문을 받는데, 질문이 채택된 사람들에 한해서 낚시 모자를 준다. 어짜피 뒷짱구인 나한테 맞을만한 모자가 있을리도 없고 뭐 특별히 질문할 만한 것도 없어서 패스. -_-

 

 

보트 전시되어 있는 곳과 낚시 용품 전시되어 있는 곳의 경계 즈음에는 이 낚시용 카약을 전시하고 있었다. 앉아서 발로 페달을 밟으면 제법 빠른 속도로 카약이 움직였다. 낚시대 홀더와 여러가지 악세사리로 돋보이는, 그야말로 낚시 전용 카약. 꽤 괜찮아 보였으나 가격이 1200불이 넘는 것을 보고 바로 패스. --

 

 

원래는 오전만 보고 돌아갈 계획이었으나, 낚시 프로들을 잘 모르는 나도 밥 이즈미 Bob Izumi 는 들어본 적이 있어서 세미나를 듣고 돌아가기로 했다. 역시 주로 베스 위주의 세미나 였으나 다양한 형태의 채비를 보여주었다. 이 아저씨가 매너가 좋다는 느낌을 받은 것이, 세미나 중간에 맨앞 중간에 앉은 백인 애 아빠 한명이, 아이가 칭얼대자 수조앞에 아이를 세워놓고 플래시 까지 터뜨려 가면서 사진을 찍어대고 있었다. 사람들 시선이 모두 그쪽으로 쏠려 세미나 진행이 원활하지 않자, 잽싸게 갖고 있던 루어중에 바늘끝을 뭉뚱그린 지그헤드에 분홍색 고무 웜을 달아 아이앞에 정확하게 캐스팅, '어디~ 요 예쁜 아기 고기 잡아볼까~' 하면서 장난끼 어린 목소리를 내자 사람들이 여기저기서 웃기 시작한다. 아이가 웜을 잡으려 하자 잽싸게 감아들이더니 갖고 있던 모자하나를 아이에게 건네준다. 아이는 조용히 자리로 돌아가고 세미나는 다시 진행되었다. ^^

 

질문 시간이 되어 청중중의 한명이 '생미끼를 사용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토너먼트에 나가거나 낚시를 갈때 생미끼를 반드시 챙겨가는가' 에 대해 질문을 했다. 그의 대답은 '지난 몇년 간을 생각해 보면 한 20번 낚시를 가면 한번 정도로 생미끼를 사용하게 되는 것 같다. 점점 더 고무 미끼나 루어들이 정교한 디자인으로 발매되고, 그것들 만으로도 물고기를 낚는 대에는 별 문제가 없으므로 생미끼를 점점 사용하지 않게 되는 것 같다' 였다. 베스 낚시에서도 드랍샷 릭을 사용한다는 것을 이 세미나를 통해 처음 알았는데, (뭐.. 작년에 낚시 시작했으니 모르는 것도 당연. -_- ) 드랍샷에 고무 미끼를 달아도 베스나 다른 물고기를 잡는데 별 문제가 없었다는 것이다. 뭐.. 이 사람들이야 프로? 니까, 아무래도 남다른 실력이 있겠지만 참고하면 좋을 듯 싶다. 아무튼 세미나가 끝나고 낚시 할인 용품 파는 곳을 찬찬히 둘러 본 뒤 귀가 했다. 그다지 싸게 판다는 느낌은 받지 못한데다가, 이미 15불을 내고 들어 왔기 때문에... 물론 세미나를 두개나 듣긴 했지만 쇼핑? 하기엔 별로. 그래도 아래와 같은 제품들을 사왔다. 대부분의 가격표는 무시. 대부분의 부스 들에서 4개 묶음에 10-15불 단위로 파는 것들만 골라서 가져왔다.

 

 

요 바늘셋트는 한 1.50$ 정도에 산 것 같다. 꽤 오래된 제품 같으나 바늘 상태는 양호. 여러가지 사이즈가 있는 것도 마음에 든다. 평생? 써도 다 못쓸 것 같은 분량이다. -_-;

 

 

지그헤드 중에 싼 것이 있어 두가지 다른 사이즈를 구입. 각각 1불이다.

 

 

 

요 밑의 것들은 베스 오프닝 포스팅에서 소개한 적이 있는데, 이때 산 물건들이다. 4개 한묶음에 12불 선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묶음으로 파는 것 치곤 퀄리티가 괜찮은 가재모양 루어.

 

 

사이즈가 좀 작인 하지만.. 개구리 루어.

 

 

파퍼 popper 라고 하나..? 탑 워커 top water 루어도 하나 샀다.

 

 

이 죤슨 실버 미노우 Johnson Silver Minnow 제품은 꽤 유서가 깊은? 제품이라는 것 같다. 사진에선 잘 안보이지만 얇은 철사로 바늘 위에 가드가 되어 있다. 위들리스 Weedless 방식이다. 지난번 파이크 잡을 때 테스트 해 보았는데, 스피너 베잇 종류들 보다 위들리스 성능은 뛰어난 듯 싶다. 바늘 끝에 고무 그럽 Grub 같은 것을 달아 던지기도 한다는데, 한번 더 테스트 해 봐야곘다. ^^

 

 

아래것은 립리스 크랭크베잇. Lipless crankbait. 립리스 방식은 하나도 없어서 한번 사 봤다. 얼음 낚시할 때 립리스 크랭크베잇으로 대물들을 많이 낚았다는? 풍문을 들어서, 올 겨울 얼음 낚시 때는 나도 한번 써볼려고 한다. ^^

 

 

이 이외에도 신제품 낚시대나 릴, 라팔라 등등 멋진 제품들과 보트, 각종 리조트 부스등등 볼것이 제법 있었으나 주어진 시간도 거의 다 되었고 오후가 되어 사람들이 점점 더 많아져서 일단 철수. 내년에는 뭐 특별한 일이 있지 않고서야 또 가게 될 것 같진 않다. ^^; 못가보신 분들을 위해 행사 정보가 나와있는 사이트 링크를 밑에 붙여둔다.

 

온타리오 피싱&보트쇼 사이트로 이동

 

Posted by 박필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