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 DIY2016. 11. 21. 13:34


달러샵에 산책삼아 다녀오면 꼭 이렇게 참지? 못하고 이것저것 사오게 된다. ^^; 부활절이 끝나고 치울려고 준비중인 아이템 중에 요렇게 메추리알 사이즈의 플라스틱 알 장식품이 있길래, 이 정도면 찌 만드는데 쓸 수 있겠다 싶어 사갖고 왔다. -_-

 

 

이렇게 바베큐용 대나무 꽂이를 관통시키고 아래위를 실로 묶어준 뒤 플라이용 접착제를 발라서 완성. 끝에는 비드를 끼우고 형광 루어 페인트를 발라서 마무리 했다. 대나무 부분도 물에 닿으면 불어날테니.. 전체적으로 매니큐어를 발라 주었다. 하이라이트로 중앙에 밝은색 포장지도 가늘게 잘라 붙어주었다.

 

 

크래프트 코너에선 코르크 마개를 팔길래.. .이것도 지나치지 못하고 사왔다. -_-;; 중앙 표시를 하고 드릴로 천천히 뚫어서 일단 준비 완료. 대꽂이보다 살짝 가늘 사이즈의 드릴날을 이용해서 구멍을 내 주었다.

 

이렇게 관통시키고

 

 

플라스틱 알을 반으로 잘라서 위아래에 접착제로 붙여주었다.

 

 

한쪽 끝에는 비즈로 고정, 반대쪽엔 라인에 고정할 수 있도록 늘 하는 슬라이딩 방식으로 마무리.

 

 

칠을 좀 제대로 해보려고 모형용 베이스 화이트를 뿌린것 까지는 좋았는데...

 

 

갖고 있던 색중에 클리어 오렌지가 나을것 같아 붓으로 칠해주었더니 그만 이렇게 되어버렸다. ㅜ_ㅜ

 

 

아무튼 되는대로 표면정리하고 색 다시 칠하면 완성. 물에 엄청 잘 뜰것 같은데, 무게가 좀 나가서 사실 얼마나 쓸모가 있을지 모르겠다. 아무튼 이걸로 찌작업은 마무리. 너무 찌가 많아 보관하기가 힘들 정도다. ^^ 필드테스트를 거쳐 쓸모 없는 녀석들은 재활용하고 좀더 발전시켜 나만의? 찌 콜렉션?을 만들어야 겠다. &^^;

'낚시 DI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작 플라이 사진 모음 3  (0) 2017.01.25
고장난 찌 수리  (0) 2016.12.28
역시 계속 중인 DIY 찌 작업.  (0) 2016.11.21
자작 플라이 사진 모음 2  (0) 2016.10.02
계속 되는 DIY 찌 작업 !~  (0) 2016.08.02
지그 헤드 Jig Head 도색 하기 #2  (0) 2016.06.27
Posted by 모루네 박필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