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 후기2014. 4. 2. 11:03


 

 

사실 얼음낚시는 장비도 없고 추위에 아이들까지 데리고 가야되서 불가능하리라 생각했었는데, 커머셜 아이스 헛(Commercial Ice Hut) 을 운용하는 서비스가 있다는 소문을 듣고 폭풍 검색후에 한군데를 예약, 처음으로 가봤다.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일기예보엔 날씨가 좋다 했는데, 7시 30분으로 예약을 해서 6시쯤에 출발을 했건만 고속도로 전체가 거북이 걸음이다. 시속 30킬로로 이동. 늦는다고 전화를 해놓고 도착해보니 저렇게 날이 밝았는데, 8시 20분에야 도착할 수 있었다. -_- 저 썰매가 보이는 부분부터 얼음이다. 예약했다고 이야기를 하고 전화번호와 이름을 대니 타라고 한다. 썰매를 끄는 것은 ATV 다.

 

 

덜컹덜컹, 저 멀리 헛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걸어가기엔 좀 애매한 거리에다가 눈보라도 치고 있어서 이렇게 이동하는 편이 훨씬 나았다.

 

 

내부엔 이런 캠핑용 가스렌지로 난방겸 요리를 할 수 있도록 되어있다. 요리에 필요한 냄비나 수저등은 직접 챙겨가야 한다. 아들과 나는 낚시대가 없었으므로 일단 두개를 주문 예약했다. 하나에 10불씩이다.

 

 

이렇게 바닥에 이미 구멍이 뚫려있고 문 가에 미노우 미끼가 준비되어 있었다. 전날 낚시한 사람들이 버린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얼음 구멍 주변에 죽은 미노우들이 얼어붙어 있었다.

 

 

조그맣게 창문이 달려있는데, 열었다 닫았다 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멀리 다른 헛들이 보인다. 아이가 있는걸 보더니 썰매로 끌어다 준 청년이 화장실 헛이 제일 가까운 곳이라면서 이곳으로 안내해 주었다.

 

 

시작하자마자 요만한 퍼치들이 채비를 담글 새가 없이 걸려 올라온다. 찌도 필요없고 채비가 바닥에 툭, 닿았다는 느낌이 들어 살짝 감아올리면... 바로 투투둑!~ 입질을 한다. ^^; 문제는 요렇게 작은 녀석들이 미노우와 바늘을 거의 삼키다 시피 하고 물려 올라온다는 거다. 조만한 싸이즈들은 전부 놔주었다.

 

 

계속해서 올라오는 퍼치들. 사실 이때는 10월에 퍼치 두마리 잡아본 것이 전부였기 때문에, 이렇게 작은 퍼치들이 잡혀도 정말 즐거웠다. 입질을 받아 본 것이 두달 만이니 말이다. -_-;; 흥분해서 서둘러 채비를 다시 얼음 구멍에 넣으려다가 아가미 끝부분의 가시에 찔려 손가락에 피도 났다.

 

 

잠시 휴식할 때 헛 바깥으로 나와서 찍은 사진.

 

 

꽤 여러개의 헛을 운용하고 있었다. 여기저기서 사람들 떠드는 소리와 저멀리 스노우 모빌이 달리는 소리가 난다. 스노우 모빌이나 ATV 가 가까이 지나가면 얼음구멍 안의 물이 출렁출렁 흔들린다.

 

 

오른쪽으로 보이는 기슭에서 조금 더 오른쪽으로 가면 우리가 주차하고 출발한 기슭이다.

 

 

헛 안에는 큼직하게 herring  과 화이트 피시를 구분하는 안내문이 붙어 있었다. 사실 이걸 처음 볼때는 화이트 피시와 herring 이 정말 비슷하게 생겼는줄만 알았다. 뭐 사실 비슷하게 생겼다고도 볼 수 있지만 주로  herring 이 잡히는 빈도수 보다 화이트 피시가 구경하기 어렵고 수심이 깊은 곳에 있다는 것을 알게된 것은 훨씬 나중의 일이다.

 

 

계속해서 올라오는 아담한? 사이즈의 퍼치들. 물밖으로 나오면 일단 등가시와 아가미를 넓게 펴서 마치 위협하는 것 처럼 보이는데, 저렇게 등가시 부분을 움켜 잡고 아가미를 손으로 살짝 누르면 얌전해 진다.

 

 

있는 힘껏 등지느러미와 아가미를 세운 모습. 선명한 옆구리의 색과 배지느러미의 오렌지색이 화려한 퍼치.

 

 

아들은 금방 싫증을 내고 밖에서 얼음 위의 눈을 거둬내면서 놀았다. 호수 위 얼음에 올라와 있다는 사실이 마냥 신기한 듯.

 

 

점심 때가 되자 얼음 전체가 난반사를 일으키면서 물속이 훤히 보이기 시작했다. 이때즈음에야 알게 된 것이지만 수심이 15피트 정도 밖에 되지 않았다. 바닥의 퍼치가 돌아다니는 것이 뚜렷이 보인다. 채비가 내려가고 미노우가 이리저리 바늘에서 떨어져 나가보려고 버둥거리는 모습이 보이다가 휙, 검은 그림자가 미노우를 덥칠 때 바로 챔질을 하면 영락없이 퍼치가 잡혀 올라온다. 눈으로 보면서 낚시를 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은 아들이, 오후엔 쉴새 없이 퍼치를 잡아 올렸다. 4시쯤이 되어 출발 준비를 할 때 즈음엔 얼음 구멍 근처까지 herring 떼가 천천히 유영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이때는 이게 herring 인줄 모르고 화이트 피시인줄로만 알았다. -_- 미노우랑 트라웃용 고무 지렁이로 꼬셔 봤으나, 톡톡 입질만 할 뿐 덥석 물지를 않는다. 아들이 '저 물고기는 입이 너무 작아서 먹지를 못해요' 한다. Herring 이 입이 작다는 사실, 그리고 이게 Herring 이라는 것을 알게된 것은 한 3번째 쯤 얼음낚시를 나와서 였던 것 같다. 어쨌거나 너무나도 즐거운 낚시였다. 이때부터 2월 중순까지 주말마다 얼음낚시를 간것이 함정이라면 함정. -_- 나중에 생활비가 줄어든 것을 알아챈 마나님께 꾸중을 듣고 2월 중순에 얼음낚시를 중단할 때까지 정말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

 

Posted by 모루네 박필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낚시 후기2014. 3. 21. 12:54


 

 

캐나다에서 10년을 넘게 살면서 낚시를 처음으로 시작한 것이 작년인데, 레이크 심코에서 처음으로 Perch 를 잡았다. 그때는 내가 잡은 물고기 이름이 무엇인지도 몰랐고 사실 어떻게 잡아야 하는지도 거의 모르는 상태에서 다른 사람들이 하는 것을 보고 따라하는 것이 전부였다. 몇번을 공치다가 4시쯤이 되니 작은 물고기 떼가 물가로 몰려드는 것이 보인다. 송사리처럼 생긴, 미노우(minnow) 라는 물고기를 근처 낚시 가게에서 5불에 한 양동이를 사서는 바늘에 걸어 던지는 것이 전부였다. 작은 추와 동그랗게 생긴, 제일 흔한 추로 수심에 맞추어 채비를 조절하기는 커녕 몰려든 물고기 높이에 대충 맞추어 천천히 내렸는데, 미끼가 검은 그림자 밑으로 쏙! 없어지는 것을 보고 챔질을 하니 조만한게 올라왔다. 그때는 꽤 작았다고 생각해서 사진만 찍고 바로 놔주었는데, 나중에 얼음낚시를 하면서 알게 되었지만 먹기에 알맞는 사이즈라는 것이 아닌가. -_-

 

 

놔주고 바로 채비를 다시 물에 넣으니 요놈이 올라온다. 조금 더 크다. 아이들은 신나서 떠들어 댄다. 요렇게 두마리 잡고 나니 갑자기 바람 방향이 바뀌면서, 물고기 떼가 다른 곳으로 떠나가는 것이 다 였다. -_- 또한 나중에 알게된 사실이지만 퍼치(Perch) 들은 무리지어 이동하고, 무리를 만나게 되면 신속하게 계속 미끼로 꼬셔서 그 곳에 머무르게 해야지 계속 잡을 수 있다는 것이었다. 퍼치는 일단 눈앞에 미끼가 보이면 별로 가리지 않고 덥석 문다. 하지만 그 몰려다니는 떼를 만나지 못하면 입질 조차 받기 힘들다. 얼음낚시를 시작하고 나서야 퍼치를 손질해서 튀김을 해먹을 기회가 있었는데, 이게 또 별미다. ^^ 딸래미는 퍼치 튀김이야기만 해도 입에 침이 고이는 듯한 표정을 보여준다. ㅎㅎ

 

어쨌거나 이날은 요렇게 두마리 잡고 전부 놔주었는데, 집으로 돌아가기전 몇번 더 캐스팅을 해보고 있을 무렵 검은색 SUV 차량 하나에 백인 아저씨 둘이 탄 차가 천천히 들어와 서더니 우리가 낚시하는 것을 물끄러미 쳐다보고 있는 것이 아닌가. 아이들이 계속 신경쓰여서 뒤를 흘깃흘깃 돌아보며 낚시를 하고 있는데, 자갈로 장난을 하고 있던 아들래미 한테 차안에서 말을 건다. '아빠가 몇마리나 잡았니?' 아들은 신이나서 '두마리를 잡았다'고 했다. '잡은 물고기좀 구경할 수 있을까?' 하니 아들이 'No, 전부 놔줬어요' 했다. 'OK, that's good!' 하더니 그냥 차를 붕~ 몰고 가버린다. 그때는 사라지는 차 뒷모습을 보면서 '저사람들은 뭐야' 하고 생각했는데, 요즘와서 드는 생각이지만 아무래도 MNR 오피서가 아니었나 싶다. 뭐, 갖고 있어도 크게 문제될 것 없었던, 적당한 사이즈의 퍼치 두마리였지만 검사를 받았다면 뭔가 다른 것으로 트집을 잡혔을지도 모를일이다.

 

이때는 아무 생각없이 미끼로 썼던 미노우들을 물에 놓아주었는데, 나중에 온타리오 낚시 규정을 다시 읽어보니 미끼로 사용한 물고기와 물은 절대 다시 낚시터의 물로 돌려보내서는 안된다고 한다. -_-;; 아무래도 병균이나 오염된 물질이 물로 들어가 생태계를 파괴할지도 모르기 때문이리라. 규정은 늘 다시 확인하고 새로운 곳에 낚시하러 갈때는 거듭 더 규정을 확인해야 한다.

 

Posted by 모루네 박필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낚시 DIY2014. 3. 4. 22:31


 

<사진 출처 : 구글 검색 -_-;;>

 

흔히 크래피 릭이라고 불리우는 이것들을 얼음낚시에서 사용하는 것을 봤다. 생각해 보니 어렸을 때 아버지 따라서 바다낚시 갔을 때도 비슷한 것을 사용하곤했다. 그때 하던 바다 낚시는 큰 배를 타고 나가 수심이 백미터가 넘는 곳에서 무거운 추를 이용해 위와 같이 생긴 채비를 바닥까지 내린뒤, 입질이 오면 슬쩍, 낚시대를 1미터 정도 들어주면 되었다. 무거운 추가 있기 때문에 거의 자동으로 챔질이 되기 때문이었다. 어쨌거나...  이 릭을 사용하는 이유는 대부분의 경우 줄 하나에 2 - 3 개의 바늘을 달 수 있기 때문이 아닌가 한다. 그리고 물고기가 바늘과 미끼를 물고 이리저리 도망쳐도 줄이 엉킬 염려가 적다. 그런데 낚시 채비를 사러가도 의외로 별로 눈에 띄질 않으니, 어찌된 일인지. 결국 얼음낚시 하는 동안은 사질 못했다. 사진을 아무리 들여다 봐도 왠지 만들기 별로 어렵지 않을 듯 싶어서... 늘 생각만 하고 있다가 우연히 달러스토어에 갔는데 철사 묶음을 1.25불에 팔고 있었다. 집에 낚시할 때 쓰려고 마나님께서 쓰시던 비즈 몇개를 받아 두었던 기억이 나서 드디어 만들어 보기로 했다. ^^

 

 

이건 먼저 시험삼아 만들어 본 링. 재료는 클립이다. 클립철사는 비교적 단단해서 링을 만들고 철사가 인장 강도에 의해 풀릴 염려는 없지만 끝부분이 날카롭고 탄성이 거의 없어서, 자주 뺐다 꼈다를 반복해야 하는 곳엔 별로 적합할 것 같지는 않다.

 

 

요 롱노우즈는 사실 마나님 께서 비즈 공예를 할 때 쓰시는(?) 건데, 요즘 손가락 마디마디가 아프다고 하셔서 내가 쓸 수 있게 되었다. ㅎㅎㅎ

 

 

요런 식으로 철사를 구부리면 예쁘게, 동그랗게 철사를 구부릴 수 있다.

 

 

클립하나로 이 정도 분량의 링을 만들 수 있다.

 

 

별로 중간 과정을 찍지 못했는데... 위와 같이 링을 만드는 형태로 계속해서 철사를 말아가면 크래피 릭의 윗부분과 아랫부분 스프링과 같은 형태를 만들수 있고 옆으로 주욱 빠져 나온 부분은 적당한 길이에서 철사를 반으로 접은 뒤 한방향으로 계속 꼬아주면 이런 형태를 만들 수 있다. 달러샵에서 산 철사이므로 스테인레스는 아니리라. 그래도 쓰고 잘 말려두면 녹스는 것은 별로 걱정하지 않아도 될듯.

 

 

두개 정도 만들어 보니 속도가 붙는다. ㅎㅎㅎ

 

 

스프링 부분도 좀더 예쁘게 말려진다.

 

 

요렇게 4개 정도를 일단 만들어 봤다. 낚시줄을 통과시켜서 위아래로 비즈를 달고 도래를 달면 완성. 고리 부분에 스넬 훅 형태로 바늘과 낚시줄 채비를 만들면 크래피 릭 완성이다. 이걸로 퍼치도 잡고 다른 것들도 잡는다고 하니, 봄이 되면 실전 테스트를 해보고 후기를 추가해 보려고 한다. ^_^

 

 

Posted by 모루네 박필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