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 DIY2015. 8. 27. 10:36


작년에 플라이를 자작해보겠다 하여 달러샵에서 샀던 스폰지들이 많이 남아 인디케이터를 직접 만들어 보기로 했다. 플라이 낚시를 본격적으로 할 일은 거의? 없겠지만 작년에 자작 플라이로 블루길을 잡아보니,  찌 보다는 인디케이터를 달아 캐스팅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서 만들어 본 것이다.  

 

 

준비물 이랄 것도 없이 그냥 스폰지를 길게 색깔별로 잘라 O 링에 끼워주고, 빠지지 않도록 실로 고정 시켜 주면 끝.

 

 

요런 모양새가 된다. 뭐 일단 물에 뜨는 것은 당연한 것이고 이걸로 블루길 말고 또 뭘 잡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찌 보다는 날아가는 모양새가 좀 괜찮으니 좀더 운용을 해볼 생각이다. ^^ 생미끼를 완전히 사용하지 않게 될 그날까지 연구 + 연습을 계속... ^^

Posted by 모루네 박필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