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 DIY2014. 9. 2. 12:00


 

낚시를 통해 알게된 지인에게 플라이 제작용 바이스를 받게 되어 만들어 본 플라이들. 재미도 있고 낚시에 쓰인다고 생각하니 왠지 씐?나고 이것저것 더 만들어 보고 싶은 욕심도 생기게 된다. 재료들도 아쉽긴 한데 일단 이걸로 낚시를 할수 있을지 없을지도 모르고 해서 달러샵 용품이나 집에있는 재료들로 한번 만들어 보기로했다. ^^

 

 

여름들어 낚시가면 꼭 보게 되는, 작고 파란 잠자리가 있어서 그 모양을 본따서 만들어 본 잠자리 플라이. 일반 재봉틀용 검은실과 달러샵에서 산 크래프트용 폼 foam, 그리고 역시 달러샵에서 산 크래프트용 깃털로 날개를 만들었다. 훅은 사이즈는 모르겠는데.. 갖고 있는 것 중에 제일 작은 것을 사용. 바늘의 폭이 5밀리미터 정도 된다.

 

 

이건 유튜브 비디오를 보고 따라만들어 본 것인데, 원본 동영상을 링크걸기가 창피?할 정도로 잘 못만들었다. ^^ 청록색으로 보이는 부분은 역시 달러샵에서 산 깃털이고 벌레의 몸통부분도 역시 달러샵에서 산 폼이다.

 

 

이것 역시 유튜브 비디오를 보고 참고하여 만들었으나 재료가 다른 관계로 애매하게 완성된 풍뎅이 플라이. 바닥 부분의 반짝이는 곤충 몸통을 흉내내기 위해 공작새 깃털을 많이 사용하는 것 같으나 없는 관계로 마나님 재봉실 중에 빤짝이가 있는 걸로 대체. 역시 물고기가 입질을 해줄지 안해줄지는 미지수.

 

 

조금 다른 방법으로 만들어 본 풍뎅이 플라이. 역시 바늘이 좀 크고 모양이 애매해서 확신이 서질 않는다. ^^ 처음 만든것 치곤 잘만들었다고 스스로 칭찬 하는 중. -_-;;

 

 

이건 이베이 등지에서 팔고 있는 거미 플라이를 흉내내어 만들어 본 것인데, 많은 의문?이 든다. 모양도 모양이거니와 크기도 커서 과연 쓸모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판매되는 것과 사이즈나 재료는 비슷하게 맞춘것 같은데, 이걸로도 물고기가 잡히는 지는 미지수.

 

 

이건 정말 그냥 흥미 본위로 만들어 본 플라이. 물에 띄우는 것을 중점으로 만들어 봤는데 쓸수 있을지 어떨지는 모르겠다.

 

 

내 맘대로 만든 플라이 버전. 적절하게 이 색깔 저 색깔, 날개 달린 작은 벌레가 물에 떨어져 떠있는 것을 흉내내 보고자 깃털도 조금 달고 바늘 띄우기 위해 옆으로 조금 길게 검은색 폼 도 달아봤다.

 

 

바늘에 실과 폼을 감은 뒤 플라스틱 구슬로 만든 에그 플라이. 역시 입질을 받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

 

좀더 작게 만들어본 비틀 플라이. 아무튼 재미있는 시간이었다. 언제 낚시 갈때 한번 사용해 보고 입질이라도 받으면 새로운 플라이들을 만들수 있을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

 

 

** 이중에 잠자리 플라이와 내맘대로 버전 플라이, 그리고 맨 마지막의 비틀 플라이는 블루길과 펌킨시드, 크래피의 폭발적인? 입질을 받았다. 특히 잠자리 플라이의 경우 블루길 서너마리, 펌킨시드 너댓마리와 크래피 서너마리를 잡고 3번 출조만에 날개 너덜너덜해져 장렬하게 사망. 내맘대로 버전 플라이는 작아서 아직 망가지지는 않았는데 조만간 은퇴?할 것 같다. 비틀 플라이도 입질은 많이 받았는데, 주로 정말 작은 퍼치나 팬피쉬류 들이 엄청난 관심을 보였다. 서로 물기 위해 싸움날 지경. 나머지들은 아직 테스트해 보지 못해서 테스트 해보는대로 업데이트 하겠다. ^^

'낚시 DI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플라이 만들기 Red Tag-Wet Fly  (0) 2014.10.25
야광 루어 만들기  (0) 2014.09.27
직접 만들어 본 플라이  (0) 2014.09.02
사비키 릭 (Sabiki Rig) 만들기  (0) 2014.08.07
친환경 낚시 추 만들기 #2  (0) 2014.07.22
위들리스 훅 (Weedless Hook) 만들기  (0) 2014.07.09
Posted by 모루네 박필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