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 DIY2014. 9. 27. 09:30


 

피어에서 연어 낚시를 하기 위해선 야광 루어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작은 것 두개를 작년에 사 두었는데, 밑걸림으로 많이들 루어를 잃어버린다 하여 새로 사기 보다 갖고 있는 것중에 몇가지를 야광루어로 만들어 보기로 했다. ^^

 

 

준비물은 야광 페인트와 철사, 루어, 흐르는 페인트를 받아내기 위한 플라스틱 빈통. 형광 페인트는 재작년 즈음에 아이들의 장난감과 액자들을 야광페인트로 칠해서 아이들이 잘때에도 잘 보이도록 해주려고 산 것이었다. 사실 이게 여태껏 남아있지 않았다면 야광 루어를 직접 만들어 볼 생각도 안했다. ^^ 루어는 중앙의 검은 땡땡이 무늬 있는 것만 클레오 제품이고 나머지는 모두 달러샵 루어들이다.

 

 

요렇게 철사를 구부려 손잡이 및 건조 걸이대로 만든 뒤 루어를 걸어 페인트에 담근다.

 

 

푸욱~ 담궜다 꺼내면 요렇게 된다. 사실 처음 건져 냈을 땐 '페인트가 너무 걸쭉한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요렇게 건조 시켜보고선 쓸데없는 걱정임을 알았다. 저렇게 남은 페인트가 밑으로 떨어지고 몇시간 뒤에 보니 이렇게 옅게 입혀진 것을 알수 있었다. 건조 뒤 2차및 3차 코팅을 시도했다.

 

나머지 루어도 페인트 통에 담갔다가 꺼낸 뒤 이렇게 건조 시켰다.

 

 

방불을 꺼보니 이렇게 페인트에서 빛이 난다. 사진에선 꽤 어두어 보이지만 루어도 빛이 제법 난다.

 

 

3차 코팅까지 끝난 루어들. 실제로 보면 전체적으로 부옇게 보일정도로 두껍게 입혀졌다. 필드 테스트 결과는.. 글쎄, 아무래도 시판되고 있는 제품들보다는 발광시간이 짧지만 제법 밝게 빛나는 야광 루어가 되었다. 문제는 전체를 담갔다가 꺼내다 보니, 컴컴한 밤에 보아도 루어전체가 광이난다는 느낌이다. 좀더 써보면 결과를 알게 될 듯. 어쨌거나 야광 루어 자체로선 성공적으로 완성된 셈.

Posted by 모루네 박필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