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 후기2014. 9. 9. 11:25


 

손바닥 반만한 락베스만 7-8 마리 정도 잡은 것 같다. 작은 레이크 이지만 물이 꽤 깊어 보인다. 인공 호수여서 인지는 몰라도 물이 깊고 맑다. 모래 사장 쪽만 접근 하지 않으면 기본적으로 무료.

 

액세스 가능한 바위 위에 서서 지렁이를 내리자 마자 바위 밑에서 락베스 떼가 덤빈다. 이때까진 좋았는데 씨알이 너무 작다. 조금 크기가 있는 넘들은 정말 조심스럽다. 아무래도 사람들 한테 많이 데인 모양이다. 지렁이도 굵은 넘만 관심을 보이고 트라웃용 얇은 지렁이엔 또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

 

아이들은 지난번 오렌지빌에 이어 물고기가 잡히니 마냥 즐겁다.

 

유튜브 비디오에서 언급된 내용이 생각났는데, 요런 어종들은 위를 올려보며 미끼를 문다고 했다. 크게 수심 조절을 하지 않아도 수면까지 헤엄쳐 올라온다. 미끼를 수면에서 흔들어 보았는데, 거기에도 관심을 보였다.

 

인조 미끼중 녹색 형광의 매곳 미끼를 무는 넘들이 있었으나 씨알이 너무 작다.  붉은색 그럽은 물 생각도 안하더라. 트라웃용 떡밥은 챔질을 하니 바늘에서 떨어져 나갔다.  처음 캐내디언 타이어에서 샀던 그럽 고무를 달면 큰 넘들도 관심을 보이는데, 물진 않았다. 이럴땐 어떻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 이 고무 그럽들로는 통 물고기를 잡을수가 없다. 버려야 하나 ?

 

날씨는 거의 여름날씨. 이날 선탠좀 했다. ^^ 물색깔도 아주 파랗고 하늘도 파랗다.

 

크래피용으로 산 튜브는 오로지 빨간색 머리에만 관심을 보였는데, 캐스팅을 무리하게 하다가 두어개 잃어버렸다. -_- 그나마 조금 수심이 있는 곳에 숨어 있는 녀석들은 이것도 물었으나, 물가 가까이 있는 넘들은 역시 따라오다가 그냥 가버렸다.


드랍샷 스타일로 운용하니 미끼엔 관심을 보이지 않고 제일 바닥에 끌리는 싱커에 관심을 보였다. 왜 관심을 보인 걸까 ? 혹시 가재나 고비 같은 것들을 주로 먹고 살기 때문일까?

 

호수 맞은편과 이쪽편 모두 주택들이 바로 붙어 있다. 우리가 서서 낚시했던 쪽은 주택들의 백야드가 맞붙어 있는 형태였다. 뒷뜰로 나가면 바로 낚시를 할 수 있다니, 정말 부럽다. -_-;;

 

중간중간 배스가 헤엄쳐 다녔지만 루어에 관심을 보이진 않는다. 짝짓기 타이밍?? 중간에 정말 작은넘이 미끼를 하나 물고 정신없이 돌아다니니 큰넘들이 마구 쫓아왔다. 먹기 힘든 큰 먹이를 물었다고 생각한 것일까? 낚시에 이용할 방법이 없을까 ?


얼음낚시 하듯이 추를 달고 짧은 스넬훅을 달았더니, 싱커를 본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냉큼 먹이를 물지 않았다. 싱커를 수면가까이나 물 밖으로 끌어내고 흔드니 그제서야 입질을 했다.스피너 베잇 스타일도 역시 관심만 살짝 보이고 가까이 오면 멀어져 갔다. 미노우를 준비 해야 했었나 ? 교체를 편히 할려고 스비벨을 달았는데 그게 오히려 역효과가 난듯도 싶다. 달려 있던 찌 스토퍼랑 스비벨을 나중에 제거하고 그냥 매듭지어 캐스팅했다.

 

한가로이 떠다니는 어미오리와 새끼오리들. 물은 정말 깨끗해 보인다.

 

자리를 이동해서 나무가 수몰되어 있는 곳에도 역시 락베스 떼가 있었다. 이제 팬피시 들이 어떤 지역에 모여있는지는 쉽게 알수 있을듯 하다. ^^ 입질이 계속 있어서 그렇게 지루하지 않은 낚시였다. 장소도 비교적 깨끗하고 화장실도 가까운 편. 배스 오프닝이 지나면 한번 다시 가볼만 할 것 같다.


이곳의 락베스들은 왠지 퍼치보다 좀더 조심스러운 편인것 같다. 조금 더 씨알이 굵은 넘을 잡기 위해서라도 미끼는 큰 것을 써야 할듯 싶다. 얼음낚시에서 사용하는 작은 라팔라 지깅랩도 써보았는데, 관심은 보였으나 물지 않았다.

루어를 프리젠테이션 하는 기술 + 센트 에 대해 좀더 공부?
Posted by 모루네 박필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